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주인장 이야기/Sports Science Society

이런 올림픽 중계방송은 싫어요

by 바이오매니아 2008. 8. 10.
일단 아래 화일을 한 번 들어볼시죠. 2002년 월드컵 당시의 중계방송입니다.

  1. SBS

본론으로 들어가서, 올림픽 중계방송을 보면서 평소에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하고 싶어졌습니다.

1. 말만 너무 많은 중계방송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서 우리 아나운서나 해설자님들, 말이 너무 많습니다. 그 말들이 경기의 분석이나 필요한 배경지식 등을 전해주는 것이라면 그래도 좀 나을텐데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말들이 많습니다. 우리가 듣고 싶은 것은 경기에 대한 분석과 잘 모르는 경기 규칙, 경기를 풀어나가는 작전, 이런 것이지 끝없이 반복되는 "자랑스런 대한건아"라는 칭찬만이 아닙니다.

2. 경기장 분위기를 전해주지 못하는 중계방송

게다가 더 중요한 것은, TV를 시청하는 사람들도 경기장의 환호와 분위기를 느끼고 싶은데 아나운서와 해설자들이 서로 경쟁적으로 떠드는 통에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겠고 단순히 시끄럽기만 합니다. 아래 동영상을 한 번 보시죠. 수영황제 펠프스가 올림픽 첫 금메달을 따는 순간입니다.

위 동영상을 보시면 금메달을 딴 후에 선수가 환호하는 소리, 동료들과 축하를 나누는 소리, 관객의 환호하는 소리들이 다 들립니다. 오히려 해설자는 replay를 틀어놓고 열심히 영법에 대해서 설명을 하지요. 그것을 통해서 시청자들은 현장의 느낌과 해설을 다 누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중계는 미국에선 흔합니다.

미국 대학 풋볼 National Championship의 아래 장면은 잊을 수 없는 순간입니다. 레지 부시와 빈스 영같은 걸출한 스타플레이어들의 맞대결로 유명했던 이 경기는 마지막 텍사스의 쿼터백 빈스영의 터치다운이 최고의 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중계하는 아나운서는 터치다운 후에 아주 입을 닫아버립니다. 그리고 들리는 환호성...  

그런데 2002년 월드컵때도 그랬지만 우리 아나운서들와 해설자분들은 너무 자기들끼리 떠들어서 그런 감동의 순간을 즐기는데 방해가 된다는 것입니다.

3. 중요한 순간을 가로채는 중계방송

심지어 금메달 수상식 장면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장내 아나운서의 선수 소개도 들리지 않을 정도로 계속 말을 해대는데, 이건 중계가 아닙니다. 하계올림픽 경기는 아니지만 과거에 음악과 경기를 함께 즐겨야 하는 피겨 스케이팅 중계 때도 아나운서와 해설자의 말이 방해가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생중계에서 실수는 할 수 있겠지만 이런 것들은 실수라기 보다는 일단 중계에 대한 기본 철학의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스포츠에 흥미를 갖고 좋아하게 만드는데는 방송 중계의 묘미들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릅니다. 앞으로 경기중계를 하실 때 제발 좀 신경써 주시기 바랍니다.


  1. KBS
(하지만 뭐 시끄럽기는 해도 재미있는 경우도 간혹 있습니다. 세~상에!!!!)


댓글206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꺼져 BlogIcon 베스트 2008.08.11 10:43

    맞는 말이지. 객관적으로 봐야함에도 불구하고 헛소리들만 해대는 캐스터, 해설들이 있지.
    답글

  • 우꺆 2008.08.11 10:50

    익숙해져서 그런가 뭐 그러려니 하고 보긴하는데
    춈 시끄럽긴하다-_-;;
    적어도 시상식만은 조용히좀 보자 응??
    답글

  • 동구학동 2008.08.11 10:52

    글쓰신분 고향이 저랑 비슷한 곳인가보네요~ㅋ

    얼척 없음이란 말이 확 꽂혔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coldice.egloos.com BlogIcon 콜드 2008.08.11 11:00

    안녕하세요. 다음에서 돌아다니다가 여기까지 오게 됐습니다. 글 퍼가겠습니다. 그리고 출처는 여기입니다. --> http://coldice.egloos.com/1939887
    답글

  • 열혈남아 2008.08.11 11:11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런게 정서에 맞는 부분이 더 많은거 같습니다.
    예전에 이승엽이 일본 프로야구에서 홈런 쳤을때 중계방송하는 사람들이 조용히 차분차분 말했더니 댓글에 무슨 다른 나라 사람들이 홈런 쳤나는 식으로 비난 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답글

    • MinE 2008.08.11 18:46

      맞아요. 솔직히 좋은 결과인데도 불구하고 아무 환호 없이 조용조용 "예. 잘됐네요." 이런건 좀 아니겠죠. 당연히 적당한 환호도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 상황을 당연히 오목조목 설명을 해야하는 중계위원들이 메달을 따고나서 시상식에서까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벙 찌게 만드는 어이없는 말이나, 계속된 환호는 조금 아니라고 보시지 않나요 ?

  • 말세다 2008.08.11 11:23

    돼지멱따는거 본 분 있으신지..
    동네에서 돼지멱딸때,,동네에는 오직 돼지의 발광하는 괴성밖에는 아무것도 안 들립니다.
    요즘은 과학적인 방법으로 도축을 하는것같은데 한국방송사라는곳은 시대를 거꾸로 가는가봐요 ㅎㅎ
    더 심각하게 생각되는것은 박태환 400m 경기 직후에 보니까 락커에서 인터뷰하던데 간단한 한두마디 소감을 묻는게 아니라 무슨 논문에 실릴법한 질문들을 쏟아내던데,,숨가빠하는 선수의 뇌와 호흡기에 분말소화기를 뿌리는듯한 느낌이 들더군요,,금메달 하나 따면 올림픽이 끝나는것도 아닐텐데 선수에대한 배려가 없더군요
    답글

  • 찬성 2008.08.11 11:46

    epl 해외중계 들으면 선수이름과 간결한 진행으로 경기에 집중이 잘된다
    답글

  • 까마귀 2008.08.11 11:49

    제가 하고 싶었던 말입니다.

    어제 sbs 너무 오버했습니다 ;
    답글

  • 역지사지 2008.08.11 12:11

    사필귀정이라는 분은 왜 그렇게 극단적이고 꼬인건지...?
    미국 컴플렉스라도 있는겁니까??

    글쓴이가 스포츠 중계때는 침묵해야 한다고 말 한것도 아니고, 지나친 흥분을 자제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의도를...왜그렇게 꼬아서 보는건지..

    캐스터 처럼 흥분하고 소리안지르면 한국사람이 아닌게 되는건가요?
    우리는 소리치고 흥분하더라도 중계인은 적당히 했어야지요...프로 아닙니까?
    선수들 격려하고 축하하고 다 좋아요...
    "대한민국 4강, 4강,4강...아하하하하..." 이런건 좀 아니지 않습니까?(웃기긴 했습니다만..)

    어제 보고 다시 찾아오려고 검색하다 보니 아래 블로그로 들어가 버렸네요...
    사필귀정이라는 분과 생각하는게 비슷하군요...미국어쩌구 하면서 꼬인게...
    http://blog.daum.net/jjy82/6073444
    답글

  • 문제있음 2008.08.11 13:31

    올해 올림픽은 유난히 '소리지르는'중계가 유행인 듯 해요. 방송3사 모두.
    물론 그 감동, 흥분 전해주는 거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스포츠 중계가 뉴스일수는 없으니까요. 근데 그 정도가 지나치니 문제죠.
    중계하다가 좋은 소식이 들리고 할 때 소리도 칠 수 있는거고, 흥분할 수도 있는 거고...
    근데 그 것조차 하나의 스포츠중계의 '기술'이 되어야 하는데, 이건 일반인의 '환호'처럼 중계를 하니 도무지 방송보는 시청자가 편하지가 않다는게 문제죠.
    시청자는 스포츠 '방송'을 보는거지, 캐스터들의 '방송소감'을 보는게 아니거든요...
    답글

  • choi 2008.08.11 13:32

    시간을 채워야 한다고 생각하는거 같아요..
    "이탈리아 대 한국! 한국 대 이탈리아!" 이런식으로 꼭 반복을 해줘야 하는건지...
    좀 꼰대스럽달까요..
    답글

  • ㅋㅋ 2008.08.11 13:48

    다른 건 다 참겠는데 제발 동시에 이야기 하지 좀 마라...짜증..
    답글

  • 저도 공감 2008.08.11 15:21

    해설자랑 캐스터분은 술먹고 방송하나요?

    왜케 했던말 또하고 했던말 또하고 소리 꽥꽥지르는지

    술먹고 방송하나봐요 ㅋㅋㅋ
    답글

  • ㅋㅋ 2008.08.11 19:01

    진짜 중계 맘에 안듬....

    이런말 하면 "보지마라" "국민성을 이해못하는사람"

    이라는 헛소리하는 똘추들 있겠지?
    답글

  • 저까 2008.08.11 20:44

    머 병신아 좋기만 하드만 그럼 소리끄고 보든가 뷩신
    답글

  • 수발 2008.08.11 21:12

    100퍼센트 동감입니다. 캐스터는 시끄럽고,해설자는 울고불고,,,정말 짜증나서 못보겠더라구요. 그래서 3방송사 돌려서 보니,,거의 수준이 같더라구요..아니,,몇년동안 스포츠중계가 왜 이리 질이 떨어졌지요? 중계하시는 분들은 절제미를 가져야 겠더라구요. 어떤 분들은 메이저리그와 비교하시는데,,어떤 중계방송과 비교를 하시던 사실 주관적인 문제겠지만,,이렇게 블로그뿐만아니라 뉴스면에 나올정도면 우리나라 국민의 정서와는 분명 다르니까 그렇겠지요.
    답글

  • 롼오 2008.08.11 21:23

    소리 질러야 잼나던데 그리고 글쓴님 위에 동영상은 미국 스타일이죠
    미국 방식이 좋으면 미국서 사세요 ㅋ
    답글

  • 롼오 2008.08.11 21:25

    꼭~ 한국사람들은 자기나라 사람들이 뭐하면 딴지 걸고 지랄이야 해설자들도 사람인데
    기뻐서 그런거지 그런것도 이해 못하시나?
    답글

  • 원미 2008.08.12 10:01

    경기 보고 소릴 질러도 내가 지르지 왜 중계석에 앉아서 경기 관람 하는 아저씨가 소리지르는걸 듣고 있어야 하는건지 알 수 없다
    답글

  • ^^ 2008.08.23 10:48

    글이 너무 ... 무섭네요...
    의견을 나누는 곳인거 같은데 참 ....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