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 라면 끼니를 때우기는 곤란한 양.

그래서 양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을 해봤습니다. 66그램에 정가는 800원입니다. 식당에서 파는 밥 한공기는 10년전이나 지금이나 1.000원입니다. 서민 식당에서 파는 밥 한공기는 오르지 않는데 재벌 회사에서 파는 라면은 왜, 기회있을때 마다 오르는 것일까요, 간단한 요기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 라면 한개가 요기를 하기에도 부족한 양이라면, 공기밥을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제 연구실에 숨겨 놓았던 새우탕 컵면을 가지고 와서 보니까 67g 이네요. 그 중에 탄수화물이 44g, 지방이 10g이구요. 그러면 밥 한공기는 대략 얼마나 될까요? 다음 신지식에 따르면 밥한공기의 무게는 210g, 하지만 이건 수분이 많아서 그런 것일테고 그 중에 탄수화물은 65.5g이라고 하는군요. 라면은 면을 기름에 튀겨 건조한 것이기 때문에 수분이 거의 없으므로 건조 탄수화물량만 놓고 보면 약 67% 정도 되는군요. 하지만 밥에는 별로 없는 지방이 10g 더 들어 있이므로 실제는 밥 한공기와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습니다. 문제는 밥만 먹을 수는 없지만 라면은 그걸로 대충 요기가 된다는 것. 라면 회사들이 용량을 정할 때 무턱대고 하지는 않지 않겠습니까? ^^

간편하게 끼니를 때우시려면 컵라면 보다 좀 더 큰 사발면 (86g) 사이즈나 아니면 112g이나 나가는 이걸로...^^

사진 출처: 농심


참고로 저는 라면은 좋아하는데 용기면(컵라면이나 사발면)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재수하는 1년 동안 매일 저녁에 팔도 도시락면만 먹어서 학을 떼었기 때문에... 종로학원에선 아직도 팔도 도시락면을 팔고 있을지... 궁금하군요.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urologist.kr BlogIcon 두빵 2009.08.03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같은 비슷한 추억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저도 용기면은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재수때 매일 1-2개씩 먹었던 진라면에 학을 떼서..말입니다.
    끓여서도 먹고 뿌아서도 먹고....종로학원 재수때 하숙집에서 매일 달고 살았던 기억이...

    그래서 진라면은 쳐다도 안봅니다...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8.03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수공원과 호암아트홀이 보이던 서울역 부근 그 종로학원... 의자는 엉덩이 반쪽크기에 책상은 노트하나 올려놓으면 땡인... 요즘엔 없어졌나보더군요. 참 먹을 것도 없는 동네였어요. 종로랑도 아무 상관없었고...

  2. 각얼음 2009.08.03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하숙방서 커피포트에 끓여먹던 라면이 제일 맛있더만.
    다 먹고는 휴지로 기름기만 슥슥 닦아놓고,
    다음날 또 거기다 끓여먹고...

    어우...지금 생각하니 좀 뷁이군ㅎㅎ

  3. 보라보라 2009.08.03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때 매점에서 팔던 팔도 도시락면...늘 먹다가 입천장 데였던 아픈 기억이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