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첫날밤 늦게까지 세 중년 아저씨들의 이야기가 끝날 줄 모르고 계속된 탓에 다음날 아침 느지막히 일어났습니다. 하지만 보통 식당들이 문을 여는 시간은 11시. 그래서 10시에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짐을 맡겨둔 채 하카다 시티 식당가 근처의 도큐핸즈에서 시간을 때웠습니다. 


후쿠오카 여행기 더 보기.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