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달 전에 크릴 오일과 관련해서 부산 MBC에서 문의가 와서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뒀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뒤늦게 크릴 오일과 크릴에 대한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보이더군요. 그리고 과학과 사람들 팟캐스트 과학하고 앉아있네 에서 다루기도 했구요. 그래서 자료를 블로그에 옮겨 봅니다.


1. 크릴 새우는 새우가 아니라구요?


크릴이 새우와 비슷하게 생긴 갑각류라서 크릴 새우라고 많이 부르지만 실제로 새우와는 종이 다릅니다, 새우는 십각목(Decapoda), 크릴은 난바다곤쟁이목(Euphausiacea)이랍니다. 뭐 솔직히 동물 이름은 워낙 다양하고, 형태적으로 비슷한데 전혀 다른 종도 많아서 중요한 건 아닙니다. 아무튼 크릴은 전세계 바다에 분포하는데 특히 남극해 지역의 여러 생물들(고래, 바다표범 등)의 먹이로 유명한 생물입니다. 크릴은 플랑크톤을 먹고 살죠.

크릴의 모습


2. 그럼 크릴 오일은 무엇인가요? 


크릴은 어마어마한 양의 수산자원이지만 쓸 곳이 없는 게 문제입니다. 일단 사람이 먹을 수가 없습니다. 그 이유는 불소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사람들은 크릴 가공품의 불소함량을 줄이기위한 노력을 해왔습니다. 결국 크릴을 그대로 먹기는 힘들기 때문에 사료나 낚시 미끼로 쓰다가 사람들은 크릴에서 기름을 짜서 쓰게 됩니다. 그게 크릴 오일입니다. 크릴 오일의 주성분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인지질, 오메가-3지방산, 그리고 아스타잔틴(항산화물질이며 양식연어에 사용한다는 그 색소?)입니다. 이 물질들은 전부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된 물질들로 오메가-3 지방산은 혈중 중성지질 개선이나 혈행개선에 도움, 인지질(레시틴)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 아스타잔틴은 눈의 피로도 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3. 그런 물질들이 골고루 들어 있으니까 뭔가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은데요.


보통 크릴 오일 제조사측에서 주장하는 효능은 기본적으로 3가지입니다. 첫째는 인지질이 물에도 기름에도 잘 섞여서 지방이 분해되고 혈관을 깨끗하게 해준다. 둘째는 인지질의 함량이 40-50% 이상으로 높아서 두뇌 건강, 치매 예방에 좋다. 셋째는 항산화물질인 붉은색 색소 아스타잔틴이 들어 있어서 노화방지, 산화방지 등등의 효능이 있다. 넷째는 다른 기름과 달리 화학용매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더 안전하다는 주장입니다. 


문제는 어떤 물질이 함유되어 있다는 것만으로 그 물질을 먹었을 때 기능성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일정량 이상을 섭취해야 기능성을 나타내는(나타낼 수도 있다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보통 1g (1,000mg) 짜리 크릴 오일 캡슐 속에 오메가-3 지방산류가 120mg, 항산화물질인 아스타잔틴이 300ug 정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이나 아스타잔틴이 다 건강기능식품 원료이지만 크릴 오일에 함유된 양은 건강기능식품이 요구하는 양에 못미치는 것이 문제죠. 건강기능식품이라도 되려면 아스타잔틴을 하루 6mg 이상 먹어야 하고 오메가-3 지방산도 하루 500mg 이상 먹어야 하는데 크릴 오일 캡슐 두 개를 먹으면 아스타진틴은 10분의 1양 밖에 안되고 오메가-3 지방산의 양도 절반 정도이니까요.


4. 그래서 크릴 오일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니라 일반 식품인가보군요.    


일단 크릴 오일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니라 일반 식품 (어유의 일종)이라는 것을 잊으면 안됩니다. 우리가 잘 아는 오메가-3 지방산 같은 제품들은 건강기능식품 인증 마크가 붙어 있는 허가받은 건강기능식품이지만 크릴 오일은 아직까진 일반 식품이라는 거죠. 물론 크릴 오일의 기능성과 관련된 몇몇 연구 논문들이 있지만, 수 없이 많은 논문이 있고 오랫 동안 먹어온 오메가-3 지방산도 최근 효능이 없다는 주장이 힘을 받는 실정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함부로 효능을 믿기는 어렵습니다. 혹시 나중에 새로운 기능이 밝혀져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을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인증을 받지 않았다는 것은 연구가 덜 되었거나 과학적 증거가 불충분하다는 의미라고 봐야 합니다.


5. 크릴 오일이 다이어트에 효능이 있다고도 하던데 어떤가요?


이 때문에 인지질 함량이 높은 걸 사야 한다는 말이 나오는데요. 크릴 오일의 주성분인 인지질은 인체 세포막의 주요 구성 성분이며 양극성 물질이라 기름을 녹이고 물에도 잘 녹는 특성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소위 ‘걸 그룹 주사’라고 잘 알려진 지방분해주사인 ‘PPC’ 주사의 성분과 같아서 살빠지는데 도움이 된다는 소릴 하시는 분들이 계시죠. 지금은 금지된 것으로 아는데 PPC(Polyene Phodphatidylcholine) 주사제는 원래 간경변 치료제로 개발된 것으로 식품이 아니며 피하지방에 주사해서 지방세포의 세포막을 직접 물리적으로 파괴하는 효과가 있으나 주사를 맞는 것과 구강으로 섭취하는 것은 기전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고 보기 어럽습니다. 그리고 인지질이나 불포화지방산도 먹으면 기본적 열량이 있기 때문에 살이 빠진다고 보기는 더 어렵다고 봅니다. 


6. 그렇다면 크릴오일 복용을 피해야 하거나 주의해야 하는 부분이 있을까요?


크릴오일은 기본적으로 식품이기 때문에 큰 해가 될 이유도 없다고 봅니다. 대부분의 건강기능식품이나 식이보조제의 가장 흔한 부작용으로 위장관련의 배의 불편한 느낌, 식욕감퇴, 가스, 설사 및 메스꺼움 등이 있는데 그 정도가 아닐까 싶구요. 아마 갑각류 알러지가 있는 분들은 주의하셔야 할지 모르겠고 다만 오메가-3 지방산 제품도 마찬가지인데 산패가 쉽기 때문에 1년치나 몇 개월치를 한꺼번에 사서 드시는 것 보다는 소량을 자주 사서 먹는 편이 더 낫다는 이야기도 하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오일 속 불소함량에 대한 표기도 필요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7. 크릴 남획으로 생태계에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은 어떨까요?


가장 많이 보이는 글이 과거에 비해 크릴의 개체수가 80% 감소했다는 것인데, 그런 아티클이 많이 있지만 실제로 어떤지는 정확하게 잘 모르겠습니다. 2년 전 가디언에는 40%가 감소했다는 기사도 있었구요 (예전 논문도). 저는 생태학자가 아니라 정확한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아마 일부 지역에 한정되어서는 개체수가 감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다만 크릴 오일 때문에 크릴을 남획해서 크릴의 개체수가 감축된다는 것은 조금 믿기가 어렵습니다. 크릴은 개체수가 어마어마한데 사실 인간들이 많이 잡지 않던 어종이었거든요. 쓸 곳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요. 혹시 불소저감법이 개발되어 가공식품으로 개발이 된다면 그 때는 또 모르겠지요. 다만 크릴의 개체수와 빙하의 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 같은데, 지구 온난화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건 분명해 보입니다. 그 이상은 제 능력 범위 밖이라서 여기까지!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0. 이 논란의 시작은 "미국 FDA "한국 코로나 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는 기사에서 시작. (현재는 내용 중 일부가 수정되었습니다.)


1. 오늘 아침 사단의 원인은 미국 청문회에서 한국 진단키트가 적합하지 않다는 소릴 듣자마자 저게 무슨 뜻인지 따져보지도 않고 일단 질러버린 언론에 있다고 생각함. 


2. 대중들은 항체진단이 뭔지 분자진단이 뭔지 모르니, <미국 FDA "한국 코로나 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라는 제목만 보고 또 싸움이 붙을 수 밖에 없음. (하긴 아래의 미국 하원의원도 헷갈렸으니, 심지어 의사출신 의원인데...)


3. 결론을 먼저 이야기하자면 미국 FDA가 한국 진단법은 not adequate하다고 말했다는 것은 not accurate이 아님. 즉 진단방법의 부정확함이 아니라 긴급승인같은 과정으로 한국 키트를 사다 쓰는 것이 부적절함을 뜻하는 것으로 보임. 아직까지 법적 허가나 제한을 통과하지 못했기 때문.  


4. 그런데 제목을 저렇게 달고, 내용은 전공자가 봐도 이해할 수 없게 써 놓았으니, 사람들은 뭐야, 뭐 엄청 진단 잘한다고 하더니 뻥이었냐, 이런 소리 하는 것임.


5. 원래의 한국일보 기사는 두 개의 청문회 동영상(시간순서와 동일 날짜인지의 여부는 모름)에 나오는 마크 그린 의원의 두 번의 발언을 섞어 버려서 더욱 뒤죽박죽의 기사가 되어버림.


6. 마크 그린 의원이 FDA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서면 답변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적절(adequate)하지 않으며, FDA는 비상용으로라도 이 키트가 미국에서 사용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는 것은 아래 동영상 1:03:18부터 나옴



7. 하지만 저 이야기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테스트가 부정확하다는 것이 아니라 제품의 허가와 긴급사용에 대한 것으로 보임. 왜냐하면 그 다음에 바로 한 회사가 그걸 사서 미국에서 팔고 싶다고 하고 FDA가 우리는 긴급사용허가도 하지 않을 거라고 했기 때문. 


"On the South Korean tests, we've had a lot of comparisons of how they've done testing much faster than us. I have a letter from the FDA, They says the South Korean test, I wanna make sure this is on the record, the South Korean test is not adequate. A vendor wanted to purchase it and sell it and use it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FDA said "I'm sorry we will not even do an emergency use authorization for that test." 


8. 여기까지는 오역(또는 문맥파악)의 문제인데, 또 한가지 문제가 발생. 마크 그린 의원이 “한국 진단키트는 단일 ‘면역글로블린항체’(immunoglobulin)만 검사하지만 미국 것은 복수의 항체를 검사한다”고 말했다는 것을 보도한 것인데 그 장면은 아래 링크의 동영상에 나옴. 이 동영상에서 마크 그린 의원의 좌석 뒷모습이 바뀐 것으로 보아 동일한 시간이 아닌 것으로 보임.


https://www.c-span.org/video/?470224-1/dr-fauci-warns-congress-coronavirus-outbreak-worse


9. 위 동영상 1:05:35 부근에서 마크 그린 의원은 "어제 CDC랑 NIH와 통화하기론 한국은 하나의 항체를 쓰는데 어쩌고 저쩌고...왜 우리 방법이 더 좋은지 설명해주세요."라고 질문하는데 이건 테스트 방법에 대한 이해가 완전히 잘못된 것임. 그래서 CDC 수장도 "네가 물어본 건 다른 것이고 지금 쓰는 건 분자진단법이야. 어쩌고 저쩌고..."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음)라고 대답함.


10. 오히려 진짜 중요한 부분은 같은 동영상 56분 30초부터 쿠퍼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 여기서 한국 진단키트의 문제는 미국에서 허가(규제)문제 (Currently no under the regulatory issue)이고 오히려 한국은, 미국엔 없는 초고속(High-throughput) 플랫폼이라 빨리 할 수 있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함. 


11. 그리고 또 한가지 중요한 점은 1:05:55부터의 하이스 의원의 질문과 답.


질문 "우리 테스트가 한국 테스트보다 더 정확합니까?"

답변: 저는 우리 테스트가 정확하다고만 말하지 비교하진 않겠습니다.

다시 질문 : 그래서 한국 테스트도 정확하단 겁니까?

답변 : 그럴 겁니다(I'd assume)만 전 우리 것이 정확하다고만 말하겠습니다. (남의 나라 것은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미)


12. 그러므로 결론. 


1) 한국 진단법이 적절치 않다고 말한 것은 방법이 틀렸다는 것이 아니라 FDA의 허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지금의 법적 규제로서는 쓰지 못한다는 것으로 봐야 함.  

2) 마크 그린 의원의 첫번째 발언은 항체검사법에 대한 것이 아니고 두번째 발언은 항체검사법에 대한 것임


13. 내가 정말 슬픈 이유는 왜 이런 것이 논란이 되어야 하는가임.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율쌤 2020.03.15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우리가 언론이랑 싸우는지 코로나랑 싸우는지 모르겠네요ㅎㅎ
    정리해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2. 블롬달 2020.03.16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ClO2 가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다고 하는데 이게 가능한가요???
    바이러스가 비말이나 에어로졸의 액체에 의해 보호되고 있는 것이 맞지요?
    바이러스 자체가 산소와 닿으면 사멸하는 것으로 아는데 비말이나 에어로졸에 이 가스가 닿아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것이 가능한가요???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20.03.16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건 결국 농도나 접촉방식의 문제일텐데, 이산화염소도 단백질을 산화시켜서 제 역할을 못하게 할테니 바이러스의 감염력을 떨어뜨릴 수 있을 것 같군요.

  3. 피그말리온 2020.03.17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쉽게 정리해주셨네요. 역시나 슬퍼지고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0. 극장에서 세 번 보고 블로그에도 세번째 쓰는 기생충과 봉준호 이야기입니다. (첫번째, 두번째 글은 여길 참조!)


1. 세상에, 오스카 4관왕이라니! 이런 날도 오는 군요. 국뽕이고 나발이고 일단 기쁩니다. 게다가 작품상과 감독상이라니!!! 


2. 상을 받으면 좋은 영화고, 아니면 그만 못한 영화가 아니지만, 이번 수상은 단순히 한국 영화라서가 아니라 아카데미의 역사를 쓴 수상이어서 더 기뻤던 것 같습니다. 최근 몇 년 인종과 젠더에 닫힌 문을 조금씩 열던 아카데미가 이제 외국영화에도 그 문을 좀 열었다는 점에서 말이죠.  


3. 시상식의 하일라이트는 작품상이었지만 봉준호의 하일라이트는 감독상 수상 소감(보시려면 여기 클릭!)이었다고 봅니다. 그의 수상소감을 들으면서 역시 훌륭한 작가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자기가 제일 빛날 자리를 남에게 내주는 것이 얼마나 멋진 것인지 아는 사람. 누가 시상식에서의 Bong's speech를 모아서 유튜브 동영상 만들면 대박이 날 것으로 믿습니다. 그의 뛰어남은 유머러스한 스피치에서도 들어납니다. 


이미 누군가가 모아놓은 Bong's Speech!!!




4. 극장에서 세 번 보았고 심지어 스토리보드북과 각본집도 사서 읽었을 만큼, 기생충은 놀라운 영화였습니다. 비현실적인 우화이면서 현실적인 사회물이고, 한국적이면서 세계적이고, 코미디이면서 스릴러물인데 그 양쪽이 이질적이지 않고 짝 달라붙는 느낌! 다른 어떤 영화에서도 보기 드물었다는 생각입니다. 


난생 처음 구입한 <기생충>의 스토리북과 각본집!


5. 오랜만에 옛 영화잡지 키노를 펼쳐보았더니 봉준호 감독이 <살인의 추억>을 준비하던 시절의 기사가 있더군요. 당시 가제는 <날 보러 와요>(영화의 원작인 연극 제목). 풋풋한 얼굴의 갓 서른 넘은 봉 감독님의 모습이 앳되어 보입니다. 하지만 그가 만든 <살인의 추억>은 봉준호를 젊은 거장의 반열에 올려놓았죠. 


영화잡지 키노 2001년 3월호

  


6. 2001년에 키노에서 만든 <2001 키노 201 감독>이라는, 201명의 유명영화감독을 소개하는 두 권의 책 맨 끝에 스페셜 리서치로 실린 26명의 신인 감독 인터뷰가 있습니다. 여기에 실린 신인감독들이 나중에 한국영화를 좌지우지하게 되는데(박찬욱, 임상수, 봉준호의 순...), 봉준호 감독의 인터뷰(아래 사진)를 찾아 읽었습니다. 그 중 8번째 질문에 대한 답이 인상적인데, "세상과 당신이 불화한다고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면 어떤 순간들입니까? 그리고 당신은 그 순간을 어떻게 극복했습니까?"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하셨네요.


"내가 창조한 영화 속 인물들을 이해하기 위해, 실제로 비슷하게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볼 때가 자주 있다. 그러다 문득, 결코 나는 이 사람들의 핵심을 알 수 없다는 절망감에 직면할 때가 있다. 영화를 한다는 건 결국 타인의 삶을 이해해보려는 과정일 것 같다. 따라서 고통은 계속될 것이고."


<2001 키노 201 감독> 2권의 봉준호 감독 인터뷰


7. <기생충>에 대한 여러 논란을 알고 있습니다. 봉준호의 대표작은 기생충이 아니다, 기생충은 가난한 사람을 모욕했다, 서구애들이 기생충 좋아하는 건 가난 페티시, 동양 페티시다, 부루조아 출신 감독이 상상으로 만든 허구세계다, 거대자본 CJ를 등에 업은 계급이야기는 이율배반적이다 등등. 뭐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여기서 하진 않겠습니다. 하지만 위에 언급한 비판에는 별로 공감이 가질 않네요. 영화보다는 영화 외적인 비판이란 생각도 들구요. 상을 받았다고 다 좋은 영화도 아니지만 당신 마음에 안들었다고 별 것 아닌 것도 아니니까요.


8. 학벌 폐지나 국립대 평준화 이야기하면서 자기 자식 서울대 보냈다고 욕하는 것, 특목고 폐지 주장하면서 자기 자식 특목고 보냈다고 욕하는 것, 빈부격차를 비판하면서 부자의 돈으로 영화 만들고 흥행시킨다고 욕하는 것, 뭔가 닮았다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모두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얼마나 순결해야 주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인가요. 인간은 누구나 어느 정도 이율배반적입니다. 누구도 못하는 것을 너 혼자 하라는 건 심술이라는 생각입니다.


9. 어찌보면 한국영화 중흥을 이끌었던 90년대 말 데뷔한 감독 세대들이 정점에 올라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 영화를 보면 걱정이 많이 앞서기도 하죠. 작가주의와는 거리가 멀고 흥행만을 위해 기획된 영화들, 물량공세에 비해 빈약한 이야기들, 이제 새 세대 감독들이 나와서 이런 우려를 씼어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다행히 최근 신인 감독들의 작지만 단단한 영화들이 호평을 받았는데, 그 분들이 뒤를 잘 이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10. 이런 거 누구나 다 아는 사족이지만 노벨상 받는다고 과학이 발전하는 것 아니듯이 로컬 영화제 상 받는다고 한국영화가 좋아지진 않을 겁니다. 그래도 받으면 괜히 기분은 좋잖아요.^^


11. [진짜 사족] 누가 아래 사진 보여주면서 1969년생 중엔 왜 초대형 스타가 별로 없냐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제가 봉준호가 있다고 했습니다. 찾아보니 이 때가 2013년...ㅎㅎㅎ


1969년생 연예인들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rotvon.com BlogIcon 행복하자 2020.03.10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