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떠먹지말고 질환 치료에 쓰자 (사이언스 타임스)
최근 GIST(광주과학기술원, 총장 선우중호) 생명과학과 임신혁 교수 연구팀이 이런 다양한 면역 과민 질환을 부작용 없이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해 주목받고 있다. GIST(원장 선우중호)는 연구팀이 우리몸에 부작용 없이 공생할 수 있는 있는 특정 유산균(IRT5)을 항염증 질환치료제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유산균은 지금까지 단편적인 식품으로서의 효능만이 제시돼 왔으나, 이번 연구로 인해 면역 조절제로도 활용할 수 있는 이론적 가능성이 생겼다. 연구 결과는 면역학 전문 저명 국제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회원보 1월호에 조기 게재됐으며, 이미 2건의 특허로 등록이 완료됐다. (중략)

연구팀은 후보 유산균으로부터 면역 조절 T-세포를 증강 시킬 수 있는 유산균을 효과적으로 분리할 수 있는 독자적 선별법으로 매우 강력한 항염증 유산균 조합을 개발했다. GIST 연구팀이 개발한 5가지 유산균 조합(IRT5) 투여시 장관 면역계에서 면역 조절 수지상 세포가 생겨나고, 이 세포는 다시 면역 억제 T-세포를 생성하도록 도와주게된다. 이때 증식된 면역억제 T-세포는 염증으로 인해 병이 진행되고 있는 곳으로 이동해 염증 면역 반응을 효과적으로 억제하여 각종 질환을 치료하는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과기원 임신혁 교수님팀에서 유산균과 면역력과의 관계에 대한 논문을 PNAS에 보고하셨습니다. 연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BRIC에 잘 요약되어 있으니까 참고하시구요. 유산균과 면역력에 대해서 의문이 많았는데 그 퍼즐이 조금씩 풀려가는가 봅니다.

당연히 궁금한 것은 저 유산균 5종이 무엇인가에 대한 것인데 기사와 논문 초록에서는 확인할 수가 없네요. 그래서 특허를 찾아보았더니 대표 청구항에 나와 있더군요.

대표청구항: 비피도박테리움 비피듐(Bifidobacterium bifidium), 락토바실러스 류테리(Lactobacillus reuteri), 락토바실러스 액시도필러스(Lactobacillus acidophilus), 스트렙토코커스 써모필러스(Streptococcus thermophilus) 및 락토바실러스 카제이(Lactobacillus casei)를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알러지 질환 개선용 식품 조성물.

예전에 야쿠르트를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할까?에 썼던 내용이지만 Lactobacillus casei는 야쿠르트에 사용되는 균이고 Streptococcus thermophilusLactobacillus acidophilus는 요플레에 사용하는 균이며 Bifidobacterium bifidum은 메치니코프 등에 위의 균들과 함께 사용하는 비피도박테리아(bifidobacteria)와 유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Lactobacillus reuteri는 어딘가에 상용화된 균인지 잘 모르겠네요. 위키에는 스웨덴 회사가 균주 특허를 가지고 있다고도 나오던데요. 

아무튼 이런 유산균의 조합이 아토피 조절에도 관여한다니 놀랍습니다. (아, 물론 그렇다고 유산균을 많이 먹으면 치료가 된다고 믿는 것은 아니에요) MBC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요구르트 먹는 것의 100배에서 1000배를 두달 동안 먹어야 한다고 하는데 또 설사한다는 이야기 안나올까요?  

Posted by 바이오매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