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길이길이 기억될 명화는 아니지만 내가 좋아하는 영화 <데이브>에서 가짜 대통령 데이브가 멋지게 시구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바로 그 구장이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오리올 파크다.

(당시는 워싱턴 DC에서 가장 가까운 구단이 오리올스였으나 작년에 몬트리올 엑스포스가 워싱턴 내셔널즈로옮겼기 때문에 앞으로는 내셔널즈에서 시구를 하게 될 것 같다.)

이 구장은 고풍스러운 구장으로 인기가 높다고 하는데 솔직히 아주 현대식 구장을 상상해서 그런지 내게는 좀 실망스러웠다. 아래 보이는 것처럼 전광판은 예전 방식의 노란색 등이었는데, 고풍스럽다는 느낌으로 보니까 좀 그런 것도 같지만 DVD 화질이라고 말하는 브레이브스의 터너필드 전광판으로 보다보니 좀 촌스러운 느낌이다.

(라이트 필더 뒤쪽에는 다른 팀 경기의 상황판이 있다. 그 뒤에는 그 유명한 B&O Warehouse)


(영화 데이브에서 데이브가 시구를 하기위해 마운드에 오르는 장면. 

전광판 광고 중에코카콜라와 Legg Mason은 남았지만 왼쪽의 맥주선전은 토요타로 바뀌었다.)


이 구장의 가장 큰 특징은 맨 위 사진과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저 기다란 벽돌 건물이다. 저 건물의 이름은B&O Warehouse이고 1899년에 지어진, 당시 동부지역에서가장 긴 건물이었다고 한다.예전에는 볼티모어-오하이오 철도회사 건물로 사용되었으나현재는 오리올스의팀 오피스 및 공간으로 사용중이라고 한다.


(좌익수 뒷쪽에서 바라본 B&O Warehouse)


(좌익수 방면에서 홈 플레이트쪽으로 바라본 전경)


(경기는 양키스의 3대2 신승으로 끝났다. 요즘 박찬호와 비교되어 논란이 있는 왕쳉밍의 17승 경기였다. 잘 보면 랜디 존슨이 보인다.)


(경기장 밖의 전경...)


(월드시리즈 세번의 우승과 아메리칸리그우승 6번의 성적을 거둔 오리올스. 경기장 밖에 붙어있다.)


(오리올 파크 바로 옆의 NFL 볼티모어 레이븐스 구장. 오리올 파크와는 대조적으로 현대식 구장이다)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