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다음의 메인 페이지에 재미있는 내용이 소개되었는데 "요구르트는 왜 1.5리터가 없는 걸까요?"라는 질문이었습니다. 저도 많이 생각해 보지 않은 질문이었는데, 여러가지 가능성을 생각해 볼 수 있겠습니다. 생균을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으면 좋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겠고, 쉽게 변패될 가능성도 있겠지요. 그런데 그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고, 관련 글을 보니까 의외로 요거트를 먹을 때 금속숟가락으로 먹으면 유산균이 다 죽어버린다, 이런 내용이  많이 나오더군요.

미생물 가지고 실험한지 15년이 되어가는 제가  그동안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이 이야기를 처음 접한 것이 "요플레, 금속수저로 떠먹지 마세요"라는 기사때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기사의 일부를 인용하면,

"간혹 유산균 식품을 금속 수저로 떠먹게 되는 경우 조심해야 한다. 요플레의 발효 성분과 금속 수저가 닿으면 화학 반응이 일어나 그 속에 함유 하고 있는 유산균이 모두 죽게 될 수도 있다는 것. 김종규 교수는 이에 “금속의 산화 반응으로 인해 유산균이 죽게되는데 이때는 요플레 한통을 다 먹더라도 그 속에 들어있는 영양소를 아무것도 섭취 하지 못하게 된다”고 말했다."

고 나와 있습니다.



그럼 대체 위 광고는 뭥미??? 맛만 좋다는 이야긴가???


일단 위 기사의 내용에는 두가지 문제점이 있는데, 1)유산균(젖산균)이 다 죽는다, 2) 영양소를 아무것도 섭취하지 못하게 된다, 입니다.

일단, 2)를 먼저 이야기하자면 직접 low fat 요거트 하나를 꺼내서 보니까 그 안에 들어있는 영양소가 당류 7g을 포함한 탄수화물 11g 그리고 단백질 5g이 들어 있습니다. 일반 요거트에는 지방도 들어있겠죠. 그런데 금속수저로 먹는 것 만으로 저 영양성분들 중에 아무것도 섭취 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은 너무나 분명한 오류입니다. 단순히 금속과 닿는다는 것만으로 산화든 환원이든 영양소 완전파괴 반응이 일어나는 그런 일이 벌어질 수는 없습니다. 설마 대학교수가 저렇게 이야기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고 이건 아마 기자가 잘못 이해한 것일 것으로 추측합니다.

문제는 첫번째 내용, 유산균이 금속수저에 닿으면 죽느냐인데, 이것도 과학적 사실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일단 대부분의 발효조는 금속이고 유산균 대량 배양도 금속 발효조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트 발효공장모습 (http://farm3.static.flickr.com/2042/1542492438_d1aeb24920.jpg?v=0)

 
게다가 정말 금속에 닿기만 하는 것으로 젖산균들이 죽는다면 김치를 스테인레스 김치통에 넣어두면 김치 젖산균도 다 죽어버려야 되겠지요. 하지만 스테인레스 통이건 항아리이건 김치는 적당한 온도가 되면 발효되고 시어져 버립니다. Pubmed에서 젖산균과 금속과의 관계를 찾아봤는데 특별한 점을 발견하기는 어려웠습니다. (혹시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기를...)

물론 좀 더 열심히 찾아보면 혹시 금속이 미생물 생장에 약간의 영향을 준다는 자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요거트를 금속 수저로 먹으면 젖산균이 다 죽는다는 것은 일종의 괴담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