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뜩이나 오늘 소위 "효소액" 속의 당류에 대한 이야기를 포스팅했는데 KBS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액상과당"을 다루었네요. 그런데 거기에 부정확한 정보들이 몇가지 나오더군요. 그 중에서 아직도 없어지지 않는 엉터리 정보 하나가 바로 "액상과당의 당도가 설탕의 여섯배"라는 것입니다. 이것도 어디서 유래했는지 모르는 헛소문인데 인터넷에 광범위하게 퍼져있고 방송에서도 자주 나오더군요. 아래의 그림을 보시면 주요 당 성분과 감미료의 당도를 아실 수 있을 겁니다. 


주요 당류와 감미료의 당도 (출처: 위키피디아, http://en.wikipedia.org/wiki/Sweetness)

 

보시다시피 당도의 기준 물질은 설탕이고 설탕을 1로 봤을 때 포도당은 0.7배 내외, 과당은 1.6배 내외의 당도를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건 순수한 과당이지 액상과당은 포도당과 과당의 혼합물(보통 과당이 55%)이므로 순수 과당보다 덜 달 것입니다. 설탕은 포도당과 과당의 결합물이니까 설탕을 분해하면 당도가 대충 비슷해지거나 약간 높아지는 수준이지 설탕의 여섯배 달게 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여섯배가 달면 그만큼 적게 넣을 수 있을테니 더 좋을텐데 말이죠. 



위키피디어 fructose에 나오는 상대 당도 (출처: http://en.wikipedia.org/wiki/Fructose ) 그런데 전화당은 의외?



그럼 왜 설탕 대신 액상과당을 많이 사용할까요? 그건 바로 <슈가 블루스>같은 엉터리 책에서 설탕이 마약보다 나쁘다는 식의 헛소문(?)을 퍼뜨렸기 때문입니다. 설탕이 나쁘다니 설탕대신 과당을 넣자고 된 것이죠. 게다가 액상과당(HFCS)는 설탕으로 만들지 않고 포도당으로 만드니까요. 액상과당이 나쁘다고 한다면 설탕을 포도당과 과당으로 분해한 전화당(invert sugar)을 넣기도 하고 천연 전화당인 꿀을 넣을 수도 있지요. 하지만 사실 다 거기서 거기입니다. 그러니까 답은 그냥 "지나친" 당류 섭취를 줄이는 수 밖에는 없습니다. 제가 보기엔 액상과당이 위험한 것이 아니라 그런 음료수를 자녀가 아무렇게나 맘껏 마시도록 방치한 부모님이 문제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과당이나 HFCS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번 썼으니까 아래 글들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