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인터넷으로 군데 군데 중계방송을 봤는데 단편 애니메이션 부분의 수상자인 카토 쿠니오가 나와서 한 연설이 너무 인상적이라서 유투브를 찾아보니 벌써 누군가가 올려놓았더군요. 


영어 못하는 사람들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 그의 소감은, 2007년 엔니오 모리코네가 공로상을 받고 나서 좌중을 무시하고(?) 이탈리아어로 주욱 소감을 말하던 것과는 다른 어떤 느낌을 주었습니다. 첫째는 영어를 저렇게 못해도 나와서 "생큐"만 읊을 수 있는 담대함이 놀랍고 둘째는 영어를 저렇게 못해도 아카데미에서 상을 받을 수 있는 실력이 놀랍다고나 할까요. 

I... so heavy, 
sankyu my pencil,
sankyu animation
sankyu my company robot!
どうもありがと Mr. Roboto!

아무튼 약간 부러운 느낌.

  
Posted by 바이오매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