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주인장 이야기/지극히 개인적인45

교수직을 그만두면서 (또는 블로그를 다시 열면서) 지난 2월 말에 15년(14년 6개월)간의 교수직을 그만두었습니다. 이렇게 어려운 코로나 시국에, 앞으로 10여년 더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는데, 그 좋은 사학연금 손해도 엄청 큰데, 도대체 왜 그만두느냐는 이야기를 엄청 많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질문을 받을 때마다 답이 달라졌습니다. "더 이상 좋은 선생이 되지 못할 것 같아서." "가족과 같이 살고 싶어서." "연구와 수업만 하고 살 수 없어서." "논문과 보고서 쓰기 싫어서." "하고 싶은 것 하고 살고 싶어서." "행복해지고 싶어서." "읽고 쓰면서 살고 싶어서." "교수가 될 때의 목표를 이룰 수 없어서." "(학내)정치 하기 싫어서." "생계형 교수 하기 싫어서." “우리나라 대학이 더 이상 대학이 아니라서” 등등 그런데 아직도 왜 그만두.. 2022. 3. 12.
연세죠이 30년사 - 3. 쫓겨 다니며 모임이 시작되다.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0. 2. 26.
연세죠이 30년사 - 2. 감당하기 어려운 89학번들이 들어오다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0. 2. 13.
연세죠이 30년사 - 1. 87학번 두 선배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0. 2. 5.
연세죠이 30년사 - 0. 프롤로그 보호되어 있는 글 입니다. 2020. 2. 2.
물뚝심송 박성호님을 추모하며 0. 이 글은 물뚝심송 박성호님에 대한 기억을 이 세상에 조금이라도 더 남겨 놓기 위해 쓴 글입니다. 1. 그를 처음 기억하는 것은 소위 황빠의 난 시절. 내 인터넷 흑역사 중의 하나인 바로 그 때였다. 당시 난 11개의 체세포 복제 배아줄기세포를 만들었다는 황우석을 '비판적 옹호'하는 입장이었다. 당시 미국에서 그의 연구결과가 대서특필되고 그 엄청난 과학적 성취에 놀랐던 나는 고의든 사기든 11개 중에 가짜가 몇 개는 있을 수 있어도 전세계 누구도 못한 걸 해낸 황우석을 완전히 사기꾼 만들면 안된다는, 지금보면 바보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하지만 황우석의 줄기세포는 하나도 없었고, 아예 황우석의 첫번째 논문도 사기였고, 나는 완전히 속았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 이후로 정치에 관련된 글을 공개적으로 .. 2018. 5. 14.
<과학자를 울린 과학책>에 소개된 <솔직한 식품> 며칠 전 제 지인께서 알려주신 소식입니다. 최근 국내 유명 과학자 및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의 서평집 이 나왔는데 그 속에 제 책이 소개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가문의 영광이??? 그래서 바로 책을 구입했습니다. ㅎㅎ은 이 바닥에서 유명한 열 명의 과학자와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이 작년에 읽은 책 중에서 과학책 1권과 비과학도서 1권씩을 소개한 서평서입니다. 저도 SNS에서 이 책의 발간 소식을 봤습니다만 거기에 이 소개되어 있을 거라곤 생각도 못했는데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의 이강환 관장님께서 추천을 하셨더군요. 추천해 주신 것도 감사했지만 특히 과학책으로 소개해 주셔서 더 감사했습니다. 솔직히 제 책의 정체가 좀 불명확해서 인터넷 서점마다 분류를 다르게 했거든요. 어디선 인문학 세션으로 분류한 경우도 있고, 어디선 .. 2018. 4. 5.
안녕 2017, 그리고 부산 바닷가에서 맞는 2018년 2017년이 갔습니다. 올해 연말은 광안리와 해운대의 바닷가에서 보냈네요. 2018년은 좀 더 느긋하고 여유롭고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사랑하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모두들 행복하세요! 2018. 1. 4.
감사의 마음으로 <솔직한 식품> 이벤트나 한 번? 이 나온지 대충 4개월에 가까워지는군요. 책을 내고 솔직히 여러가지로 놀랐습니다. 첫째는 의외로 많은 언론에서 책을 다뤄주셨다는 것인데, 저는 그냥 출판사의 힘인가보다 생각했죠. 하지만 꼭 그렇지도 않다고 하더군요. 아마 거의 모든 신문에 작게 나마 신간소개로 나갔고 좀 길게 소개한 경우도 꽤 되는 것 같습니다. 게다가 책 소개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도 소개가 되었다더군요. (혹시 언론 기사 궁금하신 분은 여기를 클릭하시면 기사들을 볼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트위터를 비롯한 SNS에서의 반응이었습니다. 원래 트위터나 인스타그램에 책 많이 보시는 분들이 계신줄은 알았지만 그 분들이 이렇게 좋아해주시고 홍보를 해주실 줄은 사실 생각도 못했거든요. 제가 SNS에서 그렇게 사교적이지 않고 잘 모르는 분들과 잘.. 2017. 7. 6.
제 책이 나왔습니다. [솔직한 식품](창비, 이한승) 드디어, 대통령이 탄핵된 역사적인 날, 제 책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 정치의 계절에 누가 책을 사서 볼까요?ㅠㅠ) 예전에 전자책 을 낸 적이 있지만 그건 신문에 썼던 글 모아서 낸 소책자였고 제대로 종이책이 나온 것은 처음입니다. 이 초고를 넘긴 것이 2015년 12월 말일이었으니까 무려 1년 3개월 가까이 걸렸네요. 물론 제가 초고를 잘 쓰지 못해서 오래 걸린 것이겠지만 말입니다. 어찌 보면 논문 내는 과정보다 더 오래 걸린 작업이었습니다. 책 제목은 (부제:식품학자가 말하는 과학적으로 먹고 살기)입니다. 처음부터 이 제목으로 글을 썼는데 중간에 다른 제목으로 바뀔 뻔 하다가 결국 이 제목으로 확정되었습니다. 책 제목을 '솔직한 식품'이라고 정한 이유는 솔직한 마음으로 쓴 식품에 관한 이야기라는 뜻.. 2017. 3. 11.
스승의 날에 고 오두환(吳斗煥) 교수님을 기억하며 연세대 식품공학과(현 생명공학과) 故 오두환 교수님 (1950-1997) 지금까지 제게 좋은 선생님들이 많이 계셨습니다. 그분들이 계시지 않았으면 지금의 제가 있지 않겠죠. 하지만 졸업 후에 스승님들을 찾아뵙거나 연락을 드리거나 한 적이 거의 없습니다. 고등학교 때까지는 여러가지 집안 사정으로 학교 생활이 행복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다시 학교에 가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냥 고등학교 때까지의 시간을 되돌아보는 것 자체가 싫었습니다. 그리고 대학에 들어와서는, 스승이라고 부를 분들이 다 이 세상에 계시지 않아서 찾아뵐 수가 없습니다. 제 인생에 가장 기억나는 스승님은 오두환 교수님이십니다. 신장이식 수술을 마치고 퇴원하시기로 한 날 갑자기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나셨죠. 당시 박사과정 5학기 올라갈.. 2016. 5. 15.
요즘 잡상 (2014/12/06) 1. SNS를 두 달 정도 쉬었다. 그런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GMO 관련된 헛소문이 여기저기서 전방위로 들려와 입이 근질근질했지만 잘 참았다. 덕분에 방치했던 블로그에 포스팅을 꽤 올렸다. 하지만 관심갖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2. 책쓰려던 계획도 포기하고 두 달 동안 실험에 매진했다. 밤까지 샐 뻔 했다. 그런다고 결과가 잘 나오지도 않았다. 실험의 지난함이란... 학생들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도 같다. 3. 실험하면서 미뤄뒀던 팟캐스트들을 열심히 들었다. 요즘은 한물 갔다고 하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매체다. 아니, 오히려 전보다 더 매력적이다. 4. 연구년이 두 달도 남지 않았다. 어차피 결과도 없이 돌아갈 것 같은데, 연구년이 아니라 차라리 안식년이라 생각하고 놀기나 할 걸 그랬다는 .. 2014. 12. 6.
숨은 식품전문가의 "부산포어묵"을 추천합니다! "부산, 하면 생각나는 것은?""음... 부산 오뎅?" 이게 솔직히, 친가 외가 모두 서울이 본적지인, 매우 드문 "진짜 서울 사람(?)"인 제가 부산에 살기 전까지 부산에 대해 가졌던 첫번째 인상이었습니다. 뭐 부산이라고는 몇 번 가본 적도 없었으니까요. 그러니 대학부터 대학원까지 9년 반을 같은 학교에 다니면서, 버스 기다리다가 출출하면 먹곤 했던 학교 앞 포장마차의 '부산 오뎅'이, 가장 친숙한 부산의 이미지였던 것이죠. 그러고 보니 대학 때 부산에 놀러 왔을 때마다 재워줬던 친구도, 미국 있다가 학회 때문에 부산에 왔을 때 찜질방에서 같이 월드컵 축구를 봐줬던 친구도, 신라대 면접볼 때 재워주고 학교까지 데려다 준 친구도, 부산에 살 집을 구해준 친구도, 저를 라디오에 갖다 앉힌 친구도 모두 한 .. 2014. 6. 6.
[블로그 이벤트] 이곳을 찾아주시는 분께 작은 선물을 하고 싶어요! 제 책이 무려 알라딘에서 1주일간 "계속" e-Book 과학분야 1위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게 많이 팔렸다기 보다는 다른 책들이 워낙 안팔리기 때문이겠지만 아무튼 뭐 감사한 일이죠. 솔직히 전/혀/ 예상 못한 일이었는데 말이죠. 제가 페북이나 트윗에 책 나왔다고 광고를 올리기는 했지만 제 가까운 주변 사람들 중에 모르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을 겁니다. (아마 어머니도 동생도 모를 거에요.ㅎㅎ) 사실 종이책이 나오면 직접 구입하거나 출판사에서 인세 대신 받아서 뿌리기라도 할텐데 전자책은 그런 것이 불가능해서 뭐 그냥 나한테 관심있는 사람들이면 어디선가 주워듣고 사서 보겠지, 이렇게 생각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전자책도 선물이 되더군요. 알라딘의 기프티북이라는 것이 있는데 전자책을 주위에 선물하는 것.. 2014. 6. 6.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베스트셀러(?) 등극 기념으로...ㅎㅎ 지난 번에 소개한 제 전자책 (이한승, i-경향북스)가 알라딘에서 전자책 과학부문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답니다. 솔직히 저도 좀 의아한 결과인데... 하지만 그렇다고 이 책이 엄청 팔리거나 그런 것은 아닌 것 같구요. 유명 트위터리안이신 서울 사는 김 서방님이 트윗으로 알라딘 서점을 링크해 주셔서 알라딘에서 책을 사신 몇 분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솔직히 저도 저기서 3권을 샀습니다. 왜 3권을 샀냐면 전자책도 선물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죠. 그래서 두 분에게 선물로 보냈습니다.ㅎㅎ 솔직히 누군가 맘먹고 10권 정도 사면 전자책 과학 분야 1위는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뭐 그만큼 전자책 시장이 아직까진 열악하다는 것이겠죠. 뭐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다시 오지 않을.. 2014.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