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기름 때문에 난리가 났군요. 제 블로그에 쓰면 100명 읽을까 말까한 글이 헬스로그로 가니까 읽은 사람이 수만명... 허걱! (이래서 헬스로그에서 글 가져가시는 것이 약간 부담이 되기도 하지요.^^) 사실 제가 아는 지식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혹시 제가 틀린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그 중에서 댓글을 보니 오리고기 기름은 그렇게 뜨겁지 않다는 분들이 여러분 계시네요. 주로 오리고기를 구우면서 받는 기름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화상입지 않는다, 그냥 먹어도 된다, 이런 말씀들도 하시구요. 그럼 그건 왜 그럴까요? 

물론 잘은 모릅니다. (어제 오리고기 먹었는데 그 기름 받은 것 한 번 만져볼 걸 그랬어요.^^) 그런데 그냥 제 추측으로는 이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돼지기름이랑 비교를 해보죠. 오리기름은 불포화지방산이 좀 더 많아서 약하게 가열해도 쉽게 액체가 되지요. 돼지기름은 상온에서 고체인데 역시 가열하면 액체가 됩니다. 불포화지방산이 더 많은 오리기름은 더 약한 열에도 액체가 되고 돼지기름은 좀 더 가열해야 액체가 됩니다. 따라서 오리고기를 구워 받은 기름은 더 낮은 온도에도 액체가 되어 밑으로 떨어지고 돼지기름은 좀 더 고온에서 가열해야 녹아서 밑으로 떨어지겠죠. 그러므로 오리고기를 구울 때 받은 기름의 온도가 더 낮다, 어떻습니까? (이건 순전히 제 추측!!!)

사실 1인분에 2만원짜리 이 삼겹살집 돼지기름도 따로 받아도 잘 굳지 않더군요. 부위가 좋아서 그러나...


정말 오리기름에 화상을 입는지 아닌지를 알려면 오리고기를 구우면서 받은 오리기름을 계속 가열하면서 온도를 재보면 되겠지요. (양깡님 헬스로그 오리 번개하시면 한 번 온도 재봐 주세요.^^)그런데 아마 계속 가열하면 당근 온도가 올라갈테고 화상을 입는다에 100원 걸겠습니다. 뭐 큰 돈도 아닌데요...^^ (60-70도만 넘어가도 가벼운 화상을 입는데 설마...)

그리고 불포화지방산의 함량에 대해서 USDA 데이터말고 다른 데이터에는 오리기름의 불포화지방산이 다른 고기보다 훨씬 많다는 내용도 나옵니다. 식품의 성분이라는 것이 잴 때마다 다르고 부위마다 다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죠. 

지방산

오리

돼지

포화지방산

0.19 ± 0.042

2.7 ± 0.011

0.97 ± 0.039

0.39 ± 0.021

단일불포화지방산

2.1 ± 0.071

0.18 ± 0.009

0.91 ± 0.051

0.37 ± 0.017

복합불포화지방산

0.6 ± 0.008

0.017 ± 0.002

0.16 ± 0.000

0.16 ± 0.004

트랜스지방산

0

0.041 ± 0.001

0

0.01 ± 0.001


  (출처 : 한국오리협회 홈페이지, http://www.koreaduck.org/


뭐가 어떻든 오리고기는 맛있기 때문에 좋아요.^^


* 제 블로그 때문에 실험을 해보신 양깡님께서 화상을 입으셨습니다. 여기 클릭!!!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각얼음 2010.04.08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원 걸어드리겠삼.
    고기 익어가는게 뻔히 보이는데, 그 기름이 안뜨겁다꼬? ㅎㅎ

  2. 보라보라 2010.04.09 0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오리날개 훈제한 것이 닭날개보다 더 맛있는 맥주 안주더군요.
    담메 부산갈때 공수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3. 2010.04.09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jydaddy.tistory.com BlogIcon 주영이아빠 2010.04.09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리에 관한 글을 찾다가 방문하게 됐습니다.
    좋은 글인것 같아서 제 글 본문에 링크를 걸었습니다.
    만일 적절치 못했다면 말씀해 주십시요.
    글 잘 봤구요 트랙백 살짝 걸어 봅니다. ^^

  5. edta450 2010.04.24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가불포화지방산 연구하는 사람이라 반가운 마음에 뒷북 답글을..

    말씀대로 포화지방산이나 일가불포화지방이 많은 비계 성분과, 다가불포화지방산이 많은 비계성분의 녹는점을 비교하면 당연히 다가불포화지방산쪽이 녹는점(!)이 낮습니다. 그리고 일단 지방 중에 일부가 기름이 되는 순간, 이미 액화된 지방에 다른 지방들이 '용해되는' 현상이 일어나기 때문에, 오리기름에 다가불포화지방산이 아주 많다면 '기름'이 되는 순간의 온도는 오리기름이 낮겠죠(안 델정도로 낮을지는 모르겠지만.. 불포화지방이 겨우 녹을 정도의 낮은 온도로 온도를 유지시키면 지방을 녹여내는게 가능할지도..).

    그리고 사육되는 가축들을 뭘 먹여서 키우느냐하는 점에 따라서 지방조성이 많이 달라질겁니다. 오리는 잡식성이라 뭘 먹여서 키우느냐에 따라 조성이 완전히 다를 것 같아요.

  6. Favicon of http://www.nkh7713@daum.net BlogIcon 하늘섬 옹달샘 2012.09.12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험한적이 있는데요. 추측이지만 화상입을 확률이 높습니다. 2가지로 압축할 수 있겠네요. 1.오리기름이 열전달율이 좋아서(냉각효과가뛰어나) 나오는 기름은 안뜨겁다. - 불가입니다. 맞다면 냉각제로 기름쓰지 멋하러 냉각제를 쓸까요. 2.기화점이 화상점보다 낮다. 알코올의 경우가 그렇죠 아니니 패스 결론은, 뜨겁습니다 무쟈게 사람들이 불포화지방산 어쩌고 하면서 먹어도 된다고 하니 녹는점에 있는 기름먹고, 끓는 점으로 착각 한다에 올인 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