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의 여파로 전국민이 위생에 민감해졌습니다. 손씻는 열풍이 부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지만 비치해 놓은 손세정제를 훔쳐가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하니 이건 좀 심하다는 생각까지 드는군요. 세정제로 씻나 비누로 씻나 큰 차이는 없다고 하니까 참고하세요. 물론 세정제는 씻을 물이 없는 곳에서 사용하는 것이지만 말입니다. 

보통 세정제는 에탄올이나 이소프로필알코올 제품이 많은 것으로 아는데 이런 제품들은 단백질 변성이 주 목적입니다. 왜 70% 알코올을 사용하는지에 대충 설명을 해 놓았으니 참고하시구요. 

그 와중에 손을 씼고 나서 사용하는 핸드 드라이어 중에 자외선 살균이 되는 핸드 드라이어가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거 괜찮을까요? 누가 뭐래도 자외선은 확실한 발암인자인데 말입니다. 게다가 손을 씻었는데 왜 또 자외선 소독을 해야하죠? 

이런 제품들에서 어떤 파장의 자외선 램프를 사용하는지 모르겠지만 UV-A의 경우는 짧은 시간에 살균이나 바이러스 불활성화가 잘 안될 것이고 UV-B도 괜한 돌연변이만 양산할 가능성이 큽니다. UV-C는 손에 있는 세균이나 바이러스는 잘 죽이겠지만 우리 몸에도 심각한 이상을 가져올 수 있지요. 

게다가 논문을 찾아보니 자외선조사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효과가 별로 없다고 나오더군요. Avian influenza virus (H5N1); effects of physico-chemical factors on its survival (Virol J. 2009 6:38)라는 논문에 보면  
Previously ultraviolet radiation (UV) light has not been proven to inactivate AIVs in a timely manner, as data have shown that 45-min exposure to a UV source was not sufficient for absolute inactivation of HPAI strain A/chicken/Pakistan/94 (H7N3) at an initial concentration of 4 HA units in peptone water at pH 7 [18]. Similar results were obtained by Chumpolbanchorn et al. [19] who studied the effect of UV light on infectivity of avian influenza virus (H5N1, Thai field strain) in chicken fecal manure. AIV at initial concentration of 2.38 × 105.25 ELD50 was exposed to ultraviolet light at 4–5 microw/cm2 at room temperature. UV light could not destroy the infectivity of the virus completely even after exposure for 4 h (자외선을 심지어 4시간동안 노출시켜도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완전히 파괴하지 못한다). Distance from the source of light and shallowness of the exposed suspension are also contributing factors in UV mediated viral destruction. Therefore, only microbes on the surface of material and in the air are killed by UV light [20]. 

물론 이 실험들은 주로 물 속에 바이러스가 있는 상태에서 실험을 한 것이기 때문에 손의 표면에 있는 바이러스의 파괴는 더 쉬울 것으로 보이지만 4시간을 조사해도 감염성을 완전히 파괴하기 힘들다니 그렇게 효과적일지는 의문입니다.(물론 물은 자외선 중 UV-B와 UV-C를 반사하죠) 

구글 이미지에서 UV hand dryer나 UV hand sanitizer를 찾아봤지만 걸리는 것이 별로 없네요. 중국 제품이 하나 걸리는데 UV-C를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건 건조기는 아닌데 아무튼 저라면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손을 씼고나서 말리는데 왜 또 살균을 해야한단 말인가요???

그런데 우리나라에는 벌써 이런 제품들이 만들어지고 있나 봅니다. "자외선 핸드 드라이어"로 검색하면 여러가지 제품들이 걸리네요. 이런 제품들이 과연 안전성은 담보가 된 것인지, 궁금하군요. 물론 시판이 되는 것으로 봐서는 나름대로의 안전성 검사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만 저라면 차라리 페이퍼 타월을 비치하겠습니다. 물론 돈은 조금 더 들더라도 말이죠.  

신종플루가 유행이지만 그렇다고 검증 안된 백신을 사용하겠다던가 검증 안된 제품들을 사용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 발생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두들 조금 차분해졌으면 좋겠어요.

(차라리 여기다 손을 넣어볼까요? 우리랩에 5대나 있는데..)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bari.kr BlogIcon 마바리 2009.08.31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삼으로 면역력을 높여서 신종플루를 예방하는 분들도 많이 계신 상황인데요...^^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09083108523936273
    http://www.jknews.co.kr/bodo/view.php?id=13398

    한쪽에서는 위기 상황이지만, 한쪽은 호황이죠.

    저도 그냥 비누로 잘 닦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페이퍼 타월로 손을 닦고 수도꼭지를 잠그는 방법만 잘 알아도 훨씬 효과적이죠. 근데, 그냥 수도꼭지를 손으로 잠그고 페이퍼 타월을 사용하면 좀...-.-; )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8.31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홍삼으로 플루박멸!!!
      면역력 높여서 플루를 이기자는 것은 그나마 낫다고 생각해요. 적어도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으니까. 그런데 사실 저 "면역증강효과"라는 것도 상당수는 엉성한 실험이라서 문제죠.

  2. 각얼음 2009.08.31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서식 수도꼭지하고

    Jet air dryer라고 강풍으로 물을 날려보내는

    비접촉식 핸드드라이어 좀 보급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8.31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센서식 수도는 물이 너무 쫄쫄 나오더라고.
      그리고 난 종이 타월이 훨 나은 것 같던데...^^

    • man 2009.08.31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TV에서 보니까 바닥에 있는 페달을 발로 밟고있으면 물이 나오게만든 장치도 있던데 이런건 왜 없나 모르겠네요. 실제로 본적은 한번도 없거든요.
      센서식 수도꼭지는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짜증...

  3. Favicon of http://openlook.org/ BlogIcon 퍼키군 2009.08.31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제 생각엔 드라이어 팬부분이나 열선 부분에 박테리아가 번식하거나 먼지가 묻어서 떠다니던 것들이 팬에 엉겨서 오염을 시키는 것을 막으려고 팬과 열선 부분을 향해서 손과 반대방향으로 자외선을 보내는 것 아닐까요~ 그 정도라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해서.. ^^;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8.31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실은 여러 사람이 손을 넣다보니 건조기에 묻은 세균을 죽이는 자외선 램프가 달린 것이겠지, 생각을 했었는데 아래 글을 보니까 그게 아닌 것 같더군요.
      http://www.bestdryer.net/contents/hand/hand_02.html?sm=4_5

      물론 위의 링크의 제품은 특수한 용도(식품회사 등 위생적으로 철저해야 하는 곳)로 사용하는 것 같긴 하지만 저걸 공공장소에 설치하는 것은 오버가 아닐까 싶네요.

      아, 그리고 사실 뭐 저기에 손 잠깐 넣는다고 큰 문제는 없을 겁니다. 클린 벤치에 UV램프 켜 놓고 손 넣은채 몇시간 실험을 한 경험 한 두번은 다들 있을 테니까... 다만 저런 것을 달아 놓고 매일 사용한다는 것은 좀...

    • 저도 2009.09.01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자외선의 용도에 대해 퍼키군님과 비슷한 생각을 했습니다.

      다만 반대 방향으로 쏘는 것이 아니라 사용중에는 자외선 등이 꺼지고, 사용 후에는 항상 또는 일정시간 동안 켜두는 방식이라면 퍼키군님께서 말씀하신 것과 같은 목적을 달성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 방식은 주로 식당 컵 건조기에서 본 듯.)

      혹은 바이오매니아님의 말씀처럼 손에 딱히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정도로 약한 강도의 자외선을 쓰되, 항상 켜둠으로써 손이 아닌 건조기의 살균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물론 이리저리 따져볼 것 없이 반짝 특수를 노린 심리 마케팅이리라는 심증이 99.9%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