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주인장 이야기/시사 Commentary

취업희망자들이 생각하는 오해와 사실에 가까운 소문들

by 바이오매니아 2010. 6. 1.
"대기업들 신입사원 연봉 3000만원은 오해"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인사담당자 239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대기업 대졸 초임은 최소 3000만원 이상’(46.9%·복수응답)이라는 소문이 구직자들이 하는 가장 큰 오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실제로 매출 1000대 기업 중 817개사의 대졸 초임을 조사한 결과, 3000만원 이상인 기업은 절반이 조금 넘는 54%였지만 소문이 과장됐다는 것이다.

위의 기사를 정리해보면, 

취업희망자들이 생각하는 대표적인 오해들

▲대기업 대졸 초임은 최소 3000만원 이상 (46.9%)
▲명문대생이 취업에 무조건 유리(41%) 
▲어학연수 및 해외경험은 기본(37.2%) 
▲졸업예정자가 졸업자보다 무조건 유리(36.4%) 
▲스펙 *종세트는 필수(32.2%) 
▲외국어 실력이 좋을수록 무조건 유리(30.1%) 
▲면접 시 질문 많으면 합격가능성 높음(23.8%) 
▲남성이 여성보다 취업에 훨씬 유리(23.4%) 

사실에 가까운 소문들

▲‘공백기간이 길수록 합격률 낮음’(43.1%)
▲외모가 좋으면 합격률 높음(38.9%) 
▲결혼적령기 여성은 신입입사에 불리(28.5%) 
▲공모전, 인턴 등 대외활동 많을수록 유리(27.2%) 
▲취업의 가장 큰 스펙은 인맥(26.4%) 
▲면접 시 연봉 질문하면 합격률 하락(17.2%) 
▲비정규직 경력 별 도움 안돼(13.8%) 

그런데 가만히 보면 저 항목 중에는 약간의 함정(?)이 있는데 대표적인 오해들에는 "무조건", "훨씬", "필수" 등의 단어들이 들어가 있죠. 그러니까 오해라는 답변이 많은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무조건, 필수, 훨씬을 빼고 읽으면 대체로 맞는 이야기들 아닐까요? 오히려 사실에 가까운 소문들이 현실을 잘 말해주고 있는 듯이 보이는군요. 하지만 요즘 스펙, 스펙하는데 그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대체 언제부터 이렇게 자격증의 시대가 된 것일까요? 

댓글8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01 16:18

    아하하하 나는 결혼적령기 여성이 아니라서 정말 다행이에요 아하하하하하
    답글

  • Favicon of http://szoony.cafe24.com BlogIcon Jjun 2010.06.01 22:47

    근데.... 대부분 틀리긴 하지만 전부 틀린것도 아니니 -_-;
    사실 대기업 초봉 3천 넘는건 맞긴 맞자나요 ;;

    연봉 3천 안되는 사회초년생은 웁니다 흑흑 ㅠㅜ;;
    답글

  • 보라보라 2010.06.03 00:16

    저희 아이들한테도 누누히 이야기하지만 대부분 빠지는 함정이랄까요...

    대기업 대졸 초임은 업종별,계열별,규모별 갭이 큰데 무조건 대기업이면 3000만원 넘는다고 생각하죠.

    명문대생이라도 목표의식이 희박하고 준비가 안되어 있는 친구들은 서류 넣는 족족 탈락한다는 사실을 모르죠.

    어학연수,해외경험이 글로벌 마인드를 키워준다는 착각 매우 위험합니다.특히 어학연수가 어학실력을 저절로 높여줄거라는 착각!!

    공백기간은 불가피하다면 설득력 있게 피력하면 그것이 절대적이지 않을텐데 지레 겁을 먹죠.

    외모,즉 인상이 좋으면 일단 점수를 따고 들어가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체로 얼굴만 뜯어먹고(!) 일하진 않으니 좀 똘똘한 인상을 줄 수 있는 답변을 해야하겠죠.

    그리고 정말정말 중요한 인맥! 공부만 하지 말고 친구들,선배들,교수님과 대화도 많이 나누고 정도 나누면 자다가도 떡이 생기는데 말입니다!!

    아우...읽다보니 전공분야라...^^;;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