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먹는 것이 바로 우리 (안병수의 바르게 먹자)
나는 자연주의자가 아니다. 과학을 부정하는 사람도 아니다. 식생활의 중요성을 직접 경험한 사람 중 한 사람으로서 관심을 갖게 됐고, 그래서 공부하다 보니 어느새 자연주의자가 돼 있었다. 단 한 가지 사실만은 확신한다. 최소한 식생활만큼은 자연과 분리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자연과 멀어지면 질병에 가까워진다”는 괴테의 말, “야생동물은 병이 없다”는 소크라테스의 말은 현대인이 늘 음미해야 할 진리다. 19세기 철학자 포이어바흐가 갈파했듯, ‘우리가 먹는 것이 바로 우리’이기에. 그동안 소중한 지면을 할애해준 <한겨레21>에 감사한다. 아울러 졸고를 사랑해주신 독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 올린다.
안병수씨가 한겨레 21 칼럼을 그만 두시나 봅니다. 제가 전에 좀 심한 말을 하기도 했는데 조금 미안한 생각도 드네요. 

네, 그 분이 어느날 혜성처럼 나타나서 식품의 안전성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을 때, 저 역시 그 주장에 귀를 기울이고 주목해서 들었던 사람중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그 분의 주장에 과학적 오류들과 지나친 동어반복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가 소개했던 여러 인물들이 사실은 과학자로서는 함량미달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것보다 문제가 되는 것은, 어느 순간부터 이런 정보들이 이 사회에 너무 광범위하게 유포되어 진실과 거짓, 또는 확실과 불확실의 경계가 모호해져 버렸다는 것입니다. 특히 식품은 단일 성분이 아니고 증상에 대한 반응이나 치료 효과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의적인 해석이 너무 횡행하는 분야인데 거기에 이런 불확실한 정보들은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어져야 합니다.

예를 들어 저 위에 인용된 괴테의 말, 소크라테스의 말은 철학적인 의미에서는 우리에게 여러가지 좋은 생각할 거리를 주지만 과학적으로 보면 "상어는 암에 걸리지 않는다"와 같은 "엉터리"입니다. 괴테의 시대는 아주 자연적인 흑사병이 돌아서 유럽이 초토화된지 몇 백년 지나지 않아서였고 여전히 각종 전염병이 창궐하던 시대였습니다. 소크라테스는 말할 것도 없지요. 저 당시엔 자연발생설도 믿었던 시대이니까요. 인간이 훨씬 자연 친화적이었던 시절 우리는 일찍 죽었습니다. 100년전 미국인의 기대수명은 47세 였다는 말입니다. 

결코 천연이 안전하지만은 않습니다. 자연에서 잘 자라는 버섯 중에서 우리가 먹을 수 있는 것은 몇가지 일까요? 심지어 우리가 먹는 감자도 싹이 난 부분을 잘못 먹으면 위험하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아서 좋을 것 같은 어떤 식물성 기름들은 독소 성분인 지방산이 제거되어야 합니다. 식물은 자기 방어를 위해 phytoalexin을 내고 미생물은 항생제를 만듭니다. 복어는 말할 필요도 없죠. 천연이건 인공이건 안전한 것은 안전하고 아닌 것은 아닌 것입니다. 과학이 모든 것을 다 밝힐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 안전성을 밝혀내는 나름 유용한 방법입니다. 

제가 이 블로그에 글을 열심히 쓰게 된 것은 어떤 착하고 좋은 분이 항생제가 아이에게 나쁘다며 병원에 가지 않고 아이가 중이염에 걸려 신음하는데도 "우리 아이 잘 버텨주길 바란다"는 일기글을 모 매체에 쓴 것을 보고나서 입니다. 백신이 나쁘고, 항생제가 나쁘고, 우유는 독이고, 밤에 먹는 사과도 독이고, 곰탕이 건강을 말아먹고,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데워 먹으면 안되고,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일찍 죽는다는 정보들은 과연 사실일까요? 아마 안병수씨가 컬럼을 그만 쓰시더라도 이런 질문은 오랫동안 계속 되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바이오매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