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폐셜-옥수수의 습격`, 옥수수 지방 비밀 공개
하루에 무려 300g의 버터를 먹으며 하루 필요한 칼로리의 대부분을 버터에서 얻고 있는 그는 고도비만에서 탈출해 4년만에 무려 60kg이나 감량하며 '기적'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프랑스 영양학자 피에르 베일은 "버터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버터를 만드는 소에게 무엇을 먹였느냐에 따라 버터의 성분이 180도 바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단한 방법으로 먹어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올라가지 않는 버터를 생산해냈다.

방송에 따르면 우리 몸의 세포막을 구성하는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은 오직 식물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데, 오메가-6는 지방을 축적하고 오메가-3는 지방을 분해하는 일을 한다. 따라서 체내에 오메가-6가 너무 많으면 지방세포를 증식시키고 염증반응을 일으켜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되는데 프로그램은 옥수수에 들어있는 오메가-6와 오메가-3 지방산의 구성비율이 66대 1로 큰 불균형을 이루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수년전 "환경호르몬의 습격"라는 공포물을 만들어서 동네 아주머니들 플라스틱 그릇들을 우리집에 몰아준 SBS가 이번엔 옥수수를 타겟으로 잡았다고 합니다. SBS 스페셜, "옥수수의 습격"이라, 이름도 참 놀랍군요. 프로그램을 대충 돌려봤는데 이해가 안되는 곳이 한두군데가 아닙니다.

일단 버터로 다이어트 하는 것을 저런 식으로 소개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생각입니다. 게다가 버터 성분이 뭔지도 정확하게 이야기하지 않고 막연하게 풀 먹여 키운 소의 우유로 만든 버터라니요. 제가 보기엔 그냥 하루 2000kcal 밖에 안먹어서 빠진 것 같은데...

머리카락으로 탄소 동위원소 비율을 측정하여 옥수수가 머리카락에 남아 있다고 하는 건 대체 무슨 실험인지 이해가 안갑니다. 그거 때문에 아이가 우는데 대체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습니다. 시청자 게시판에 누가 문의글을 올렸는데 답글은 더 이해가 안되더군요.  

그리고 오메가-3 지방산과 오메가-6 지방산 비율로 저런 이야기를 하는 것도 조금 의아합니다. 옥수수 자체에 지방이 별로 없는데다 소에게 먹이는 옥수수는 알갱이가 아니라 옥수수대까지 다 갈아서 먹이는 것으로 아는데 그렇다면 지방함량은 더 적을 것이구요. 게다가 소가 지방을 만드는 것은 지방을 먹어서 지방을 만드는 것도 있지만 풀이나 옥수수의 탄수화물을 이용해서 지방을 만들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여기저기 트위터와 블로그에는 오메가-3 지방 함량이 높은 버터를 어떻게 사냐느니, 그 버터 상표가 뭐냐느니 글들이 올라오는데, 참 난감하군요. 그냥 고등어, 연어 많이 드시지...

일단 여기까지 써 놓고 2탄을 본 후에 이야기를 해보죠. 

(그런데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 때 누군가 자문을 했겠죠? 시청률이 높지 않아서 그렇지 사실 엄청난 파장을 불러올 내용인데요.)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각얼음 2010.10.12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종류의 프로그램 만드는 피디들 중에,
    의학이나 식품에 대한 지식을 가진 이들이 과연 있을까...
    시청률에만 목을 매니...

    수구리 병원에서 촬영을 한 적이 있는데,
    하루 온종일 찍고선 10여초 방송에 나왔스.
    이유인즉슨, 피디가 요구하는(몰아가려는) 멘트를 해 주지 않았다는 거.

    개인적으로 의학전문기자 이런거 무지 좋아라함.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10.10.1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엔 피디들도 자기 전문분야가 있는 경우가 늘고 있던데, 아쉬운 것은 내용상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쉬운 경우가 너무 많다는 것이지. 물론 논문과 같은 엄밀함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지만, 방송의 속성상 흥미위주로 갈 수 밖에 없지만, 이런 것은 좀 너무 나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

      우리 학교에 막걸리 연구 찍는다고 며칠 괴롭히고 5초 나간 적도 있는데...^^

    • Favicon of https://solarcosmos.tistory.com BlogIcon 별아저씨 2010.10.15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디나 기자들에게 지나치게 협조해주는 것도 그들을 스포일시키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전문지식으로 컨설팅을 해주는 셈인데 그쪽에서는 당연하게 받는거라 생각하는 거죠.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10.10.16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아저씨/제가 아는 분은 출연료 달라고 하셨다가(진짜로 달랬다기 보다는 출연료도 안주고 이게 뭐냐는 일종의 항의) 실컷 찍어 놓고 한 장면도 안나왔더군요.

  2. 신재호 2010.10.13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프로그램을 보고 다음날 학교 강의시간에 비판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언론에서 생물학이나 분석화학쪽의 내용을 잘 못 다루는 예야 흔하디 흔합니다만 요번 내용은 좀 심했더군요. 일부의 진실과 일부의 검증할 수 없는 주장을 잘 섞어서 자극적인 내용을 만든 것 같습니다.

    특히 자신의 몸의 37%가 옥수수로 이루어졌다고 믿고 우는 그 여자애의 정신적인 피해는 누가 보상을 합니까? - 머리카락의 C13과 C12의 비율을 재는데 미국에까지 가서 의뢰한 것도 우습지만 그걸 가지고 옥수수가 37%라고 단언하는 미국 교수도 이상하더군요. 뭔가 앞뒤를 생략하고 편집된 화면인지...?

    각얼음님과 바이오매니아님의 댓글을 보니 제 경험도 기억이 나네요. KBS 프로그램에 유기농법과 미생물에 대하여 제 나름대로 최대한 진실이라 생각한 인터뷰를 2시간 하고나니 정작 제 인터뷰는 자막으로만 짧게 처리가 되더군요. 헐...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10.10.13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그 아이가 우는데 화가 나더라구요. 그래서 약간 감정적으로 쓴 부분도 있습니다. 그 교수 이메일 주소도 알아놓았는데 이메일로 뭘 측정한 것인지 물어볼까 하다가 관뒀습니다만...

  3. 바라미 2010.10.27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 보고 우유 때문에 저희 집 난리 났었어요.
    특히 저희 집은 1년 동안 유기농 우유 잘 먹고 있었는데, 방송보고 풀먹인 소가 만든 우유니 어쩌니
    말이 많아가지고..
    제가 이쪽으로 공부를 해서 그러는데,
    풀만 많이 먹는다고 다 좋은 소가 아니라 그 외의 조건들도 봐야하거든요.
    우리나라에도 유기농우유 회사들이 꽤 있는데, 너무 편협하게 방송을 한 것 같아서 좀 답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