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change in science journalism? (Guardian)

Competition with internet blogs could stir science journalists in traditional media to correct systemic faults in science reporting, says John Rennie

(몇개 읽지도 않았지만) 제가 읽은 과학 저널리즘에 대한 기사 중에서 가장 핵심을 찌른 기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기서 다루는 과학 저널리즘은 단순한 신문, 방송의 매스미디어 뿐만 아니라 과학 저널(논문집)을 포함해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실제로 논문을 내는 통로도 저널(scientific journal)이니까 말이죠.

전통적 미디어와 블로그와 같은 뉴미디어의 관계를 논할 때 무조건적인 뉴미디어의 찬양을 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온라인에선 더욱 그랬죠. 반대로 최근에는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는 주장도 있지요. 소위 SNS에 밀리는 분위기도 있지만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과학에 대한 전문가 블로깅이 거의 없기 때문에 더욱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이 가디언의 기사는 미디어의 관점보다는 올바른 정보 전달이라는 측면에서 블로그의 역할과 과학저널리즘의 관계를 잘 설명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과학논문으로부터 기사에 이르는 전 단계를 잘 통찰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그 중에서도 아래 문장에 크게 동감입니다. 
I would like to challenge editors and reporters in all media to reconsider fundamentally how they define science news. Most categories of news are built around discrete events. A building burns down; a law is passed; a sports team wins a match: these things happen once and they cannot unhappen. News media race to inform the public quickly about these events and the consequences that unspool from them. Science progresses more gradually, however. Investigators may accumulate findings on one discovery slowly, through repeated experiments.They may discuss preliminary results at scientific meetings. They may write and publish a research paper on their work in a professional journal but others in their field may not accept the conclusions until they have replicated the results, which might later be revised or retracted. There is rarely a distinct moment when a finding or theory comes to be accepted as canon by a consensus of scientists. Scientific publication is thus like a debutante's ball: it formally presents a discovery to society but makes no guarantees about its eventual prospects.

모든 지식이 그렇지만 과학은 특히 지식의 축적과 업데이트가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지금 미디어에서 다뤄지는 과학기사들은 새로운 논문 소개의 수준에 그치고 있고 때로는 너무 단정적이어서 사람들에게 오독되기도 합니다. 좀 더 적확한 과학 기사 유통이 필요한 요즘에 읽고 생각해 볼만한 내용이 아닐까 싶네요.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1.01.30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학기술 관련 기사에 오류가 가끔 있긴 하죠..
    그 만큼 전문적인 기자가 부족하다는 말이 되기도 하지만요...
    기본적으로 엉터리 번역도 많이 있고요..

  2. Favicon of https://mabari.kr BlogIcon 마바리 2011.01.3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학관련 뉴스의 오류는 연합뉴스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아무래도 외신을 가장 빨리 전하는 곳이 연합뉴스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
    (연합뉴스도 전문 기자가 있어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