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보다.

김민기를 아는가. 그는 내 청소년기의 우상이었으며 내 삶에 큰 영향을 준 인물이다. 중학교 2학년 음악시간에 내 친구가 그의 노래 <친구>를 부르다 선생님께 한쪽다리를 들고 의자들고 앞으로 나란히하는 高難易度의 벌을 받은 후 부터 그는 나에게 알려졌다. 우리나라 최초(?)의 대중음악평론가인 김창남 선생이 엮은, 한울에서 나온 <김민기>라는 책을 보고 그의 노래를 거의 다 마스터해 버렸던 시절도 있었다. 특히 미대생이었던 그가 해질녁 어촌의 고깃배를 보고 아름답다고 하자 그 옆에 있던 여공 하나가 "모두 먹고살자고 하는 일"이라고 소아 붙이자 스스로 '아직 멀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일화는 아직도 내 가슴 속 깊이 남아있다.

그러나 김민기의 위대함은 오히려 다른 데 있다. 적어도 김민기는 70년대의 우상이며 신화였다. 하지만 모든 우상은 깨어지게 마련. 우리는 얼마나 많은 예를 보아 왔던가. 한 때 운동권이었던 사람들의 화려한(?) 변신과 변절(뭐, 꼭 그렇게 보는 시각이 항상 옳지는 않지만), 그런 것들 말이다. 89년, 그러니까 군사정권에서 민간정부로의 이양기(6공 시절)에 모든 노래들이 해금되기 시작했고 그의 노래들이 여기저기서 들리기 시작했다. 길에서 파는 나쁜 음질의 <금지곡>테이프가 아니라 라디오에서 듣는 김민기 특유의 낮은 음성. 아, 그것은 전율이었다.

그는 충분히 영웅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그는 숨어버렸다. 공명심이 없는 사람일까. 아니면 신화가 깨어지는 두려움을 이미 알고 있는 사람이었을까. 그도 아니면 비참한 시대가 한 평범한사람을 위대하게 만들어 버렸던 것일까. 그러나 그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학전이라는 소극장을 만들었고 <개똥이>, <지하철 1호선>등, 조금 다른(사실은 그렇지 않지만) 분야에서 나름대로의 충실한 삶을살고 있었다. <지하철 1호선>을 보고 가장 기뻤던 사실은 그가 아직 살아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었다.

<지하철 1호선>은 참 좋은, 그리고 여운이 남는 뮤지컬이었다. 10명의 배우가 돌아가며 수 십명의 역할을 하면서도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극의 흐름을 무리없이 끌고 갔다. 게다가 원작이 독일의 것임에도 마치 우리극인 것처럼 각색해낸 능력도 높이 살 일이다. 지하철에 얽힌 온갖 인간들의 모습속에서 현대를 사는 우리의 모습을 보았다. 너무 비관적이지도, 그렇다고 전혀 희망적이지도 않다. 그냥 우리의 모습이다. 보통 뮤지컬하면 <아가씨와 건달들>이나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을 떠올리고 요즘에는 탈렌트들이 나오는 <넌센스>등이 인기를 끌지만 이런 공연이 몇 년간이나 장기 공연되고 있다는 사실이 조금 자랑스럽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사람들에게 권해주고 싶다.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김지하 작시의 <금관의 예수> 중에서)

'블로그 주인장 이야기 > 책 영화 음악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웃의 토토로  (0) 1999.03.25
가족 시네마 (유미리 지음, 고려원)  (0) 1998.06.24
지하철 1호선  (0) 1998.02.05
리더십 관련 22권의 책들  (0) 1998.01.16
영웅시대와 태백산맥  (0) 1997.10.24
접속  (0) 1997.10.04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