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슈퍼박테리아를 검색해서 들어오시는 분들이 늘었습니다. 아마 제 예전 포스트 "슈퍼박테리아 잡는 강력한 항생제, 꿀"에 대한 바른 이해를 찾아 오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왜 슈퍼박테리아에 관심이 늘었나 봤더니 이 기사 때문인가 봅니다.

마이클잭슨, 코 성형수술 후유증 ‘슈퍼박테리아’ 감염 충격
'더 선'의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잭슨은 기존 항생제가 통하지 않는 슈퍼박테리아인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 타입 감염증에 걸려 현재 정맥 항생제 치료를 받고 있다.
우리가 흔히 슈퍼박테리아라고 부르는 세균은 뭐 별다른 것이 아니고 식중독균으로 잘 알려진 포도상구균 (Staphylococcus aureus, SA)입니다. 이 녀석은 여러가지 항생제로 쉽게 죽일 수 있는데 점차 항생제가 듣지않는 즉 항생제 내성을 보이는 SA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첫번째가 메티실린 내성 (Methicillin-resistant) SA 즉 MRSA입니다. 마이클 잭슨이 걸렸다는 바로 저 놈이지요.

사진출처 : 윗 기사 링크 (뉴스엔)

 
조금 더 전문적으로 말하자면 MRSA는 메티실린 뿐만이 아니라 페니실린이나 세팔로스포린과 같은 베타-락탐계열 항생제에 두루두루 저항성을 보이는 균입니다. 베타-락탐계열 항생제는 항생제의 대표 중의 대표로서 수 많은 종류가 개발되었고 세균 세포벽 합성을 저해하여 균을 죽이는 물질입니다. 이런 MRSA를 죽이기 위해서는 베타-락탐계열이 아닌 다른 계열 항생제를 사용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glycopeptide 계열 물질인 밴코마이신입니다. 아마 마이클 잭슨이 정맥 항생제 치료를  통해 투여받는 물질이 밴코마이신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 위 사진에 써 있는 것처럼 MRSA가 피부 전체에 감염되었다고 하니 약간 걱정이네요.

메티실린 (Methicillin)

복잡하게 생긴 밴코마이신 (Vancomycin)


하지만 사실 MRSA보다 더 무서운 슈퍼박테리아가 있습니다. 바로 밴코마이신 내성 (Vancomycin resistant) SA 즉 VRSA인데 1996년에 일본에서 최초로 발견되었습니다. 처음 일본에서 발견된 VRSA균은 항생제 두 종류(암피실린과 설박탐)를 함께 처리해서 치료에 성공을 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에 VRSA가 각 국에서 보고되었고 사망자도 여럿 나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예전 포스팅에서 언급된 것처럼 꿀로 슈퍼박테리아를 잡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지요. 지금도 제약회사와 각국의 연구자들이 새로운 항생제를 찾기위해 분주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물론 미생물들은 거기에 저항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겠지요.

 
Posted by 바이오매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2day.net/etacarina BlogIcon 선인장 2009.02.15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 것이 있는데요, 이러한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되면 뭐가 나쁜가요? -_-?;;
    식중독균도 제가 어디서 주워듣기로는 하나라도 몸에 있으면 나쁜 것이 아니라, 일정 수 이상 증식하면 몸에 해를 끼친다고 했었던 거 같거든요.
    이러한 박테리아들이 각자 일으킬 수 있는 독특한 병이나 증상이 있나요?
    그리고.. 슈퍼박테리아들은 왜 그렇게 흔히 볼 수 있는 포도상구균에서 파생(?)되어 나오는 게 많나요?

    궁금한 게 너무 많아서 죄송합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s://biotechnology.tistory.com BlogIcon 바이오매니아 2009.02.15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생물이 많이 증식하지 않고 장내에 있을 때는 사실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습니다. 식중독균은 주로 입을 통해 들어오는데 위와 장을 거치므로 죽기도 하고 변으로 다시 빠져나가기도 합니다. 그래서 소량 먹으면 큰 문제는 없죠. 대게는 설사나 좀 하고 끝나거든요.

      하지만 마이클 잭슨의 경우처럼 피부나 혈관 같은 곳에 미생물이 있다면 그건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죠. 위장관이 아닌 다른 곳에 염증을 일으키며 자라는 미생물은 급속도로 번식을 하게되는데 이 때는 항생제를 써서 잡아야 합니다. 그런데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되면 그 항생제가 듣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되죠.

    • 김현중 2009.02.15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교수님 말씀에 조금만 덧붙이면, 꼭 수퍼박테리아 아니더라도, 소화기관 내가 아닌 혈관, 조직, 폐포 등의 체내에 세균이 증식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세균이 자라서 사망에 이르게 하는 패혈증인데, 수술을 마친 환자들이 병원에서 항생제에 잘 죽지 않는 독종 세균들에 의해 덜 아문 부위로 2차 감염되고, 뒤이어 끝도 없는 기관 염증과 조직 염증에 이은 패혈증으로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생각보다 빈번합니다. 혈액 안에 존재하는 세균은 잘 해봐야 생균 농도가 1 mL당 1000-10000마리 정도밖에 미치지 않기때문에 발견하기도 어렵고, 발견하기 위한 배양 시간도 오래 걸리는 반면, 일단 얘들이 적당한 모세혈관에서 증식하기 시작하여 일정 숫자 이상의 농도로 자라게 되면 (Quorum sensing이라고 합니다. Wikipedia 참조) 급속도로 독성물질을 내놓아 패혈증쇼크를 가져오게 합니다. 어떤 균들은 혈류속도가 느린 모세혈관 내의 혈액을 순식간에 응고하게 하여 조직을 모두 망가지게 하기도 합니다. 다른 질병들에 비해 패혈증은 기작이 뻔하고 무엇이 원인인지도 다 알지만, 순식간에 쇼크가 일어나고 알아도 딱히 해당 부위에 약을 쓸 방법이 묘연하며 많은 경우 superbug과 같이 항생제가 잘 듣지 않는 독종 세균들인 경우여서 의사들이나 생명공학자들이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는 큰 문제 중 하나입니다.

    • Favicon of http://me2day.net/etacarina BlogIcon 선인장 2009.02.16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그렇군요. 두 분 정말 자세히 설명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흥미롭게 잘 읽을 수 있었어요 ^^